[서평이벤트] 예의 바른 나쁜 인간 :: 쉐어러스

쉐어러스 이벤트

특별한 이벤트를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서평이벤트] 예의 바른 나쁜 인간

안녕하세요. 교보북살롱 운영사 쉐어러스입니다.

꿀휴일인 내일 우리 멤버분들께서는 어떤 계획이 있으신가요?
날씨 좋은 6월을 맞아 한빛비즈 출판사에서 출간된  <예의 바른 나쁜 인간:도덕은 21세기에도 쓸모 있는가> 서평이벤트가 오픈되었습니다.

*이벤트 일정 : 6/5 ~ 6/13
*당첨 발표 : 6/14
*인원 : 10명
*신청서 : https://cafe.naver.com/kyobobooksalon/919
→신청 후 게시글 댓글로 '신청완료'를 남겨주시면 신청이 완료됩니다.

서적 수령 후 2주일 안에 '교보북살롱 카페 서평후기' 게시판에 원문 게시글 작성 및  온라인 서점 1곳  이상 리뷰 등록, 개인 블로그나 sns에 작성 후 교보북살롱 원문 게시글에 url을  남겨주셔야 합니다.

책을 수령하시고 서평을 작성하지 않으시면 다음 이벤트 참여가 어렵습니다.
교보북살롱 멤버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도덕적 인간’이고 싶지만 매번 실패하는 인간들에 대해


도덕이란 단어를 꺼내는 것조차 낯선 시대다. 부정부패와 스캔들이 넘쳐나고 서로 속고 속이는 게 익숙한 시대. 그럼에도 이 낡은 단어를 꾸역꾸역 꺼낸 건 누구나 아직도 매일 도덕적 판단의 기로에서 망설이고, 헤매고, 답을 구하려 노력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책 《예의 바른 나쁜 인간》은 특유의 인간애와 유머로 우리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도덕 지형도’를 그려냈다.


미국 사업가인 저자 이든 콜린즈워스는 사업차 중국에 머무르게 되면서 서양과 중국(동양)의 도덕 기준이 다른 것에 의문을 품기 시작한다. 같은 시대를 살고 있는데, 왜 이토록 다른 관점을 갖게 된 걸까? 과연 지금의 도덕은 어디로 흘러가고 있을까? 도덕이란 무엇일까? 이 질문들에 답을 얻기 위해 각계각층 독특한 분야의 사람들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두 명의 사람을 죽인 살인범, 기업 내부 비리를 고발해 내쫓긴 CEO, 불륜 사이트 운영자, 뇌과학자 등 다양한 분야의 관점, 에피소드, 학문적 배경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이런 짓을 한 사람들이 도덕을 이야기한다고?’ 싶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우리 모두 알고 있지 않은가. 완전무결한 도덕의 범주에 들어가는 인간은 없다는 걸. 그들의 이야기에서 우리 모습을 읽는 건 어렵지 않은 일이다.


깊은 인간애와 약간의 유머 없이는 도덕성을 고찰할 수 없다

먹고 살기도 바쁜데 도덕까지 따져야 한다니 피곤하게 느껴질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우리는 매일 스스로 얼마나 예의 바르고, 괜찮고, 성실한 인간인지 증명해야 하는 사회에서 살고 있다. 도덕은 책 속에 갇힌 학문이 아니다. 우리는 도덕적 인간임을 증명해야 하는 일상을 강요당한다. 도덕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필요한 이유다. 다행인 건 저자의 적절한 인간애와 유머가 이 피곤함을 상당히 덜어준다는 사실이다.
 
>> “어떻게 아직 도덕적으로 지치지 않고 버티고 있나요?” 
나는 데이비스에게 코트를 건네며 물었다. 
“아, 저 지쳤는데요.”
데이비스가 대답했다. _185p

사람들은 오늘도 SNS의 자연 재해 게시글에 ‘좋아요’를 클릭하면서 세상의 선에 기여하고 있다고 착각한다. 돈과 권력 앞에서 도덕은 수단으로 바뀌기도 한다. 인간관계가 점점 파편화되면서 서로를 속이는 건 더 쉬워졌다. 유명인들은 인터넷 환경을 이용해 자신의 모든 모습을 편집하고 기획한다. 과학기술의 발전이, 자본주의가, 관계 방식의 변화가 우리의 양심과 도덕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좀 더 깊이 있는 고민이 필요한 때다. 스스로의 행동을, 타인의 마음을, 세상의 변화를 이해하기 위해서 말이다.

▶ 저자 소개
  이든 콜린즈워스Eden Collinsworth  

28살의 나이에 아버 하우스 출판사 사장과 허스트 코퍼레이션 부사장을 역임하고 〈포춘〉지가 선정한 ‘눈여겨봐야 할 10인’에 선정되었다. 〈포브스〉 〈뉴욕 타임스〉 등 각종 매체에서 ‘출판계의 선두주자’로 평가받았다. 1990년 월간 생활 잡지 〈버즈〉를 창간해 10년 동안 CEO로 일했다. 또한 국제적 싱크 탱크인 이스트웨스트 재단에서 부사장이자 COO, 참모총장을 지냈다. 
중국 기업가들을 위한 서양 예절을 다룬 책 《나의 실수를 인정한다I Stand Corrected》는 베스트셀러를 기록했다. 2011년에는 북경에 본사를 두고 문화 간 커뮤니케이션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콜린즈워스 어소시에이츠를 세웠다. 이즈음 중국과 서구의 도덕 관념이 다르다는 사실에 흥미를 느끼기 시작했다. 시대와 환경에 따라 도덕이 계속 변하고 있음을 인식하고, 현재의 도덕이 어떤 방향으로 가고 있는지 탐구하기로 결심했다. 그 후 1년 동안 각계각층의 사람과 도덕에 관한 인터뷰를 진행해 이 책을 엮었다.
친구와 함께 공유해 보세요.

덧글 (0개)

덧글은 로그인 후에 남기실 수 있습니다.

TOP

안녕하세요. 회원님은 어떤 분이신가요?

일반 회원

저는 강좌를 통해 다양한 경험과 정보를 얻고 싶습니다.

시니어 회원

저는 강좌, 상품, 콘텐츠 등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공간 공유 회원

저는 공간을 공유해 회원님을 연결하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