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앤피플 유료멤버전용]신세연의 책의 한가운데,

※해당 페이지는 아크앤피플 유료 멤버만 신청이 가능하며 비멤버가 신청할 경우 24시간 이내에 자동 취소됩니다※
※2월 모임 신청을 원하실 경우 '시간선택'을 클릭해주세요


반갑습니다. 작가, 신세연입니다.
저는 소설가입니다. 2018년 12월 네이버 선정 베스트셀러였던 장편소설 처절한 계획의 저자이며, 영화 및 드라마에서도 작가로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또, 학교에서 강의도 하고 있습니다. 영화와 음악은 물론, 그림도 좋아해서 취미로 추상화를 그립니다. 책과 함께 저의 그림을 전시하는 것이 또 다른 작은 꿈입니다. 늘, 문화 예술과 함께 하는 삶을 살고자 노력하며 살고 있는 사람입니다.


 <책의 한가운데,>모임 소개 

책의 한가운데,
한 시대를 풍미한 작가의 책을 읽습니다.
그리고 그 책과 관련하여 if를 현실로 끌어옵니다.

음, 제가 진행하는 모임을 더 쉽게 말해본다면
영화 <미드나잇 인 파리> 처럼, 그 속에 우리가 들어간다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우리가 F, 스콧 피츠제럴드의 책 <위대한 개츠비>를 읽습니다.
누구는 이미 여러번 읽었을 수도, 누구는 아직 읽지 않았을 수도 있습니다.
그렇게 책을 읽은 후, 그 책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는 것은
뭐, 일반적인 모임과 비슷하겠구나 하시겠지만!
여기서부터 우리의 모임은 다른 점이 가득합니다.

*만약 나라면 어떻게 했을까, 를 생각하고 이야기 나눕니다.
내가 그 책을 쓴 그 시절 그 작가라면, 내가 그 책 속에 그 주인공이라면, 다양합니다.
형식에 얽메이지 마세요. 우리의 모임에서 만큼은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정해진 것은 없어요. 그저 나라면 어땠을까, 그것만 생각해주세요.

* 책과 어울리는 영화, 음악, 그리고 요리를 서로에게 소개합니다.
함께 보면 좋을 것 같다, 이해하는 더 도움이 될 것 같다, 이 음악과 함께라면 감성이 일으켜지는 것 같다, 이 요리를 먹으면서 읽는다면 이미 책 속에 빠진 것 같다 등 다양합니다.

* 어떠한 삼천포로 빠져도 괜찮습니다.
오히려, 더 좋습니다. 또 다른 새로운 이야기가 시작될테니까요.

* 만약 나라면 이렇게 쓰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실천합니다.
길지 않아도 됩니다. 단, 한줄이어도 좋아요. 나라면 이 문장을 이렇게 썼을 텐데.
당신의 글을 만들어요. 당신이 적은 그 글이 당신을 작가로 만듭니다.

* 오늘만큼은 우리가 예술가가 되는 겁니다. 그것도 엄청 스타일리쉬한 예술가.
제가 진행하는 모임과 함께라면 당신은 그 순간, 예술가로 다시 태어나는 겁니다.
어떠세요? 함께 하실래요?


1월 선정도서



관련 콘텐츠

 인스타그램

수업 장소

아크앤북 시청점 내 '청음실'


강의 진행 프로님 소개

쉐어러스 프로님 

소개 동영상

회원님의 후기

  • 아직 등록된 후기가 없습니다. 처음으로 후기를 남겨주세요! 후기는 로그인 하신 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한줄 기대평

  • 선정도서 위대한 개츠비와 '어떠한 삼천포로 빠져도 괜찮다' 하시는 큐레이터님의 말씀 머릿속을 빙빙 돕니다. 21일에 뵙겠습니다.

    - 김두환 (2019/11/25 19:14 작성)

이런 강좌도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