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이벤트]필요의 탄생

  

필요는 과연 무엇으로 만들어지는가?

 

냉장고의 역사를 통해 살펴보는

 

필요의 탄생 

 

 

런던과학박물관의 최고 인기 도서! 

 

한 시대의 소망과 욕망, 사회문화적 맥락이 얽힌 냉장고의 쿨한 역사 

 

가전은 늘 시대상을 반영한다. 1인 가구가 전체 가구의 40퍼센트에 육박하는 오늘날 가정용 전화기는 거의 사라졌고, 육아나 활용도를 이유로 텔레비전을 없애는 집도 늘어나고 있다. 심지어 코인세탁방이 일상화된 도심에선 세탁기 없는 가구도 생겨나는 추세다. 그러나 여전히 냉장고가 없는 집은 찾아보기 힘들다.

2012년 영국 왕립학회는 “식품학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발명은 냉장 기술”이라고 밝혔다. 냉장 기술이 현대 사회의 식량 공급, 식량 안보, 식품 안전에 필수라는 이유에서였다. 지난 100년간 냉장 기술 발달과 콜드체인(저온 유통 체계)은 인류의 유구한 음식 저장법과 1년에 걸친 수확 과정을 매일, 매주 음식을 사고 저장하는 방식으로 대체했다. 이제는 공기처럼 우리 삶의 필수 요소가 된 가정용 냉장고는 이 100년의 역사와 콜드체인의 최종기점이다. 누구도 필요성에 의문을 제기하지 않는 가전이며, 음식을 신선하게 보존하고 건강을 유지하는 데 꼭 필요한 생필품이다. 

 

이 책은 런던과학박물관 큐레이터인 저자가 해박한 지식과 입담으로 런던과학박물관에 소장 중인 100여 장의 진귀한 사진과 삽화를 통해 가정용 냉장고를 새로운 관점에서 바라본다. 콜드체인의 발전에 얽힌 과학, 기술, 문화, 경제, 사회적 요소 등을 두루 들여다본다. 한때 사치품이었던 냉장고가 어떻게 필요를 넘어 필수품이 되었는지 역사적 과정과 기술적 진보를 통해 살펴본다. 

 

응모기간 : 1/19~1/24

당첨발표 : 1/25

서평 작성 기한 도서 수령 후 2주 이내

인원 : 10

응모방법 해당 페이지에서 신청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서평단 필수 미션

 

1. 교보북살롱 네이버 카페 '서평 인증게시판에 서평 작성

2. 개인 SNS에 업로드 후 교보북살롱 카페 게시글 댓글에 링크 작성

3. 평소 이용하는 온라인서점 1곳 이상에 별점 및 후기 업로드 후 카페 게시글 댓글에 링크 작성

 


도서 소개



런던과학박물관이 들려주는

 

냉장고에 담긴 역사와 욕망의 콜드체인

 

일상에서 잘 쓰이지 않던 용어인 콜드체인(저온 유통 체계)이 최근 국가적 이슈로 부각되면서 익숙한 시사용어가 되었다. 전 국민이 맞을 수 있는 수량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는 것만큼이나 그 방대한 양을 온전한 상태로 유통할 수 있는 콜드체인 기술, 비용, 가능성 등이 초미의 관심사이자 과제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몇 해 전에는 마케팅 영역에서 크게 회자된 적이 있다. 2010년대 중후반 우리나라에도 상륙한 미국 발 크래프트 맥주(수제 맥주) 열풍은 콜드체인을 타고 전 세계로 널리 퍼졌다. 빛과 열에 약한 맥주는 그 특성상 온도 유지가 생명이다. 미국의 소규모 수제맥주사들이 콜드체인 유통을 본격 도입하면서 맛의 변질을 최소화해 전 세계에 수출했다. ‘변형되지 않는 진정한 맛을 보장한다’는 마케팅은 취향을 타고 문화를 넘어 산업이 되었다. 그즈음 국내 수제맥주 회사들이 내세운 마케팅 포인트 역시 ‘콜드체인’이었다. 그 덕에 국내 수제맥주 시장 규모는 2013년 93억 원에서 2019년 880억 원으로 급성장했고, 맥주 양조장 숫자도 2013년 55개에서 2020년 151개로 3배 가까이 늘어났다. 

 

《필요의 탄생》은 이처럼 다양한 영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냉장 기술의 역사를 살펴보는 흥미로운 이야기다. 지난 수천 년간 음식을 다양한 방식으로 보존해온 인류에게 냉장고의 발명은 비교적 최근에 일어난 사건에 속한다. 냉장 기술은 신선 식품을 보존하고 수송하는 새로운 수단으로써 19세기부터 우리 사회에 막대한 영향을 미쳤다. 런던과학박물관 큐레이터인 저자는 지난날 얼음과 기계의 힘을 빌려 온갖 음식과 물품들을 차갑게 보관했던 팬트리, 수납장, 상자 들을 들여다보며 우리를 냉장고의 세계로 인도한다.

 

“나름대로 유용하지만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물건”이던 냉장고는 

어떻게 현대식 주방에 없어서는 안 될 가전제품이 되었을까?

 

이 책이 들려줄 냉장고의 역사는 여러 가지 과학적 발견과 응용 기술, 증기 기관을 비롯한 각종 동력 공급 장치, 얼음 수확, 산업 디자인과 대량 생산, 대중문화, 공중보건과 위생, 기술 혐오, 성 역할, 기후 변화와 환경 문제, 현대인의 식습관 등 다양한 분야를 망라한다. 

 

가장 흥미로운 부분은 여러 가전 회사들이 일부 계층의 사치품이었던 냉장고를 대중의 필수품으로 만들기 위해 펼친 집념어린 홍보 전략과 그 결과다. 1930년대만 해도 극히 일부 가정에서나 볼 수 있었던 냉장고가 오늘날 어느 집에나 무조건 있는 생활필수품이 되기까지 어떤 과정을 거쳐 왔는지 낱낱이 알아본다. 로봇청소기, 공기청정기 등에 이어 오늘날 가전 회사들이 전 방위적으로 ‘필요’를 홍보하고 있는 스타일러를 보면서, ‘필요의 탄생’이 어떻게 반복되고 있는지 흥미롭게 지켜볼 수 있다.

 

작가 소개


헬렌 피빗(Helen Peavitt)

 

런던과학박물관 큐레이터. 이 책은 런던과학박물관의 소비자 가전 부문을 맡고 있는 저자가 냉장고가 인류의 필수품으로 자리 잡기까지 과정을 정리한 기술적·문화적·산업적 연구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인류의 일상을 바꿔버린 ‘냉장고 혁명’이 어떻게 시작되고 발전되었는지 탐구한다. 현대식 냉장고의 개발이 이루어진 시점부터 스마트 가전이 나온 지금까지 냉장고에 얽혀 있는 다양한 지식을 역사적 사례를 통해 풀어낸다. 또한 런던과학박물관과 제휴해 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총 100여 장의 진귀한 사진과 삽화를 수록해 보는 즐거움을 더한다.

교보북살롱 네이버 카페(이미지를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수업 장소

쉐어러스


수업 일정

강남 시스디자인
강남 채널9
연남동 공간
당산 유니언타운
강서구 공방
르디아망청담
클랑음악연습실
도자기그림공방
HJ비즈니스 센터 강남
코너스톤 스페이스
마포공방
개인공방
강남 살롱포레스트
루이스 한남점

소개 동영상

회원님의 후기

  • 아직 등록된 후기가 없습니다. 처음으로 후기를 남겨주세요! 후기는 로그인 하신 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한줄 기대평

  • 아직 등록된 기대평이 없습니다. 처음으로 기대평을 남겨주세요! 후기는 로그인 하신 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이런 강좌도 있어요